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좌측 공통 배너

광고설정


AD HERE
우측 공통 배너

광고설정


AD HERE
〈이재희 칼럼(1)〉 세계최대 , 나라꽃 "무궁화" 동산을 만들자!
나라꽃 무궁화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화를 보면 눈병이 나는데 그 무궁화를 보고 3번 침을 뱉으면 낫는다. 이런 꽃은 쓰레기더미나 화장실 주변에 심어라, 진딧물이 많은 꽃이기 때문에 항상 지저분하니 모두 베어내고 그 자리에 사쿠라를 심어라.. 라고, "그랬던 일본에서  우리꽃 무궁화 축제가 열렸다.

사연인즉  2010년 작고한 故(고) 윤병도선생이 당시 17세의 나이로 일본에 건너가 무궁화를 심기 시작하였으며, 사이타마현 고마진자에 있는 자신의 산 한 모퉁이를 밀어서 만든 33만㎡(약 10만평) 부지에 50품종, 10만주를 식재하여 명실공히 세계최대 무궁화동산을 만들어 매년 7월 하순부터 10월 하순까지 입장료를 받으며, 그 축제기간이 끝나면 무료로 개방했다고 한다.

현재는 故(고) 윤병도선생의 미망인 이토 하쓰에씨와 차녀 하세가와 노부에씨가 운영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부터라도 차분히 계획을 세워 우리나라에서도 일본보다 더 아름답고 큰 규모의 무궁화동산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바야흐로 지금은 글로벌 시대다. 단순히 심고 가꾸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고 세계화를 위한 국가 브랜드로 키워야 한다.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다품종의 무궁화를 사회적 공감대와 외국인이 선호하는 품종으로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무궁화의 기준형을 시급히 선정하여 국가 문화브랜드로 키워, 국내는 물론 세계로 보급 확대시켜 세계인이 사랑받는 무궁화가 되도록 우리 모두 중지를 모아야 할 때다.

무궁화는 신라 때부터 나라의 상징이었다 한다. 화심이 붉어서 일편단심이라 하여 우리 민족이 가장 사랑했던 꽃 이였으며, 남태평양의 섬들에서 피는 무궁화는 상당히 큰 꽃이어서 외국 관광객이 올 때 목에 걸어주는 환영의 화환으로 사용하고 있어 세계 어디를 가던 무궁화를 볼 수 있는 글로벌 꽃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국가적인 지원이 반드시 필요할 때다.

 따라서 "(사)한국산림환경운동본부"에서는 "한국에 세계최대의 무궁화 자연공원"을 조성하기 위해 유관 기관 및 관련단체 등 다양하게 협의체를 구성하여 차제에 진해 벚꽃(사쿠라)축제가 아닌 “대한민국 무궁화 축제”를 주최하여 국민계몽 및 국가 브랜드로 키워 나갈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무궁화 테마파크, 수목원, 박물관 등과 관람공간 및 체험공간, 스토리텔링을 조성함으로 인하여 "무궁화라는 브랜드 가치"를 높여 한국하면 자연스럽게 무궁화 자연공원을 떠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함은 물론, 관광자원으로서의 한 축도 담당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다. 

(사)한국산림환경운동본부 중앙회
한국미세만지환경예방협회 중앙회
             회  장    이    재    희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j,h lee 대기자    (afp.gnn01@gmail.com)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